산청군의 문화유적지 답사 1



지리산 자락에 위치한 산청은 맑고 깨끗한 공기 속에 자리한 청정하고 아늑한 고장이다. 전통문화를 기반으로 친환경 농업, 한방약초산업 등의 농업이 활성화 되고 있는 이곳의 자연과 문화를 함께 거닐 수 있는 코스이기도 하다. 특히 아늑한 산골의 한옥 성철대종사생가의 운치도 빠뜨리지 말고 수도의 길을 기려보자.

산청군의 문화유적지 답사 1 대표사진

산청군의 문화유적지 답사 1

산청군의 문화유적지 답사 1 정보

📌주소 : 정보 없음


🌍홈페이지 : 정보 없음

🎯 함께보면 좋은정보


😀안내 : 정보 없음


🏁소요거리 : 67.87km


😎일정 : 기타


🕗소요시간 : 1일


🌎여행테마 : —-지자체—–




산청군의 문화유적지 답사 1 여행코스 안내

코스1 : 정취암

경남_산청_정취암07

대성산정의 절벽에 자리한 정취암은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, 정취암 탱화가 유명한 절이다. 기암절벽에 매달린 정취암은 옛 단성현(丹城縣) 북방40리에 위치한 대성산(大聖山)의 기암절벽 사이에 자리한 절로 그 상서로운 기운이 가히 금강에 버금간다하여 옛부터 소금강(小金剛)이라 일컬었다. 신라 신문왕 6년에 동해에서 아미타불이 솟아올라 두 줄기 서광을 비추니 한 줄기는 금강산을 비추고 또 한 줄기는 대성산을 비추었다. 이때 의상대사께서 두 줄기 서광을 쫒아 금강산에는 원통암(圓通庵)을 세우고 대성산에는 정취사(淨趣寺)를 창건하였다.
, 지리산 청정골 산청 남사예담촌에 위치한 고풍스런 전통한옥1층 건물의 향토음식 전문점이다. 남사예담촌 마을 공영주차장이 주변에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, 실내는 좌식형태의 홀로 이루어져 있다. 직접 재배한 유기농 식자재로 만든 천연조미료만을 사용하며, 2~3년 숙성시킨 감식초, 매실발효액, 양파농축액으로 맛을 낸다. 수육은 산청흑돼지를 꾸지뽕, 오갈피 등 산청약초와 함께 익혀낸다. 남사예담촌 내에 위치하여 식사전후 고가마을 돌담길, 유림독립기념관, 기산제, 예담길 등을 탐방할 수 있다. 사전예약을 통해 손두부 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으며, 마을 대표 농산물인 딸기쨈도 구입할 수 있다.
, 이곳은 고려 말 공민왕 때 문익점(文益漸)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면화(棉花)를 재배한 곳이다. 문익점은 공민왕 12년(1363) 원나라에 가는 사신의 일원으로 갔다가, 귀국하는 길에 붓대에 면화씨를 넣어가지고 왔다. 장인 정천익과 함께 시험재배를 하였는데 처음에는 재배기술을 잘 몰라 한 그루만을 경우 살릴 수 있었다. 그러다가 3년간의 노력 끝에 성공하여 전국에 목화재배를 널리 퍼지게 하였다.

, [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]라는 법어집과 불경국역집을 남긴 성철 스님은 승려는 수행만이 중생을 위하는 길이라며 일절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암자에 칩거, 정진수도에만 전념했던 현시대의 대표적인 선승이다. 성철스님의 생가복원 및 불교 성역화 사업으로 생가 안채와 사랑채, 외삼문 등이 세워졌으며, 성철스님의 체취를 느낄 수 있는 겁외사는 불교성지로서, 전국의 불교신자와 관광객들에게 불교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장소가 되고 있다.
, 남사예담촌은 고즈넉한 담장 너머 우리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어 표면적으로는 옛 담 마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, 내면적으로는 담장 너머 그 옛날 선비들의 기상과 예절을 닮아가자는 뜻을 가지고 있다. 지리산 초입에 자리 잡은 남사예담촌은 안동하회마을과 더불어 경상도의 대표적인 전통한옥마을이다. 경남하면 산청남사 마을이라고 할 정도로 옛날부터 그 명성이 자자했던 이 마을은 양반마을로 또한 전통한옥마을로 유명하다.

코스2 : 점심식사(예담원)

대성산정의 절벽에 자리한 정취암은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, 정취암 탱화가 유명한 절이다. 기암절벽에 매달린 정취암은 옛 단성현(丹城縣) 북방40리에 위치한 대성산(大聖山)의 기암절벽 사이에 자리한 절로 그 상서로운 기운이 가히 금강에 버금간다하여 옛부터 소금강(小金剛)이라 일컬었다. 신라 신문왕 6년에 동해에서 아미타불이 솟아올라 두 줄기 서광을 비추니 한 줄기는 금강산을 비추고 또 한 줄기는 대성산을 비추었다. 이때 의상대사께서 두 줄기 서광을 쫒아 금강산에는 원통암(圓通庵)을 세우고 대성산에는 정취사(淨趣寺)를 창건하였다.
, 지리산 청정골 산청 남사예담촌에 위치한 고풍스런 전통한옥1층 건물의 향토음식 전문점이다. 남사예담촌 마을 공영주차장이 주변에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, 실내는 좌식형태의 홀로 이루어져 있다. 직접 재배한 유기농 식자재로 만든 천연조미료만을 사용하며, 2~3년 숙성시킨 감식초, 매실발효액, 양파농축액으로 맛을 낸다. 수육은 산청흑돼지를 꾸지뽕, 오갈피 등 산청약초와 함께 익혀낸다. 남사예담촌 내에 위치하여 식사전후 고가마을 돌담길, 유림독립기념관, 기산제, 예담길 등을 탐방할 수 있다. 사전예약을 통해 손두부 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으며, 마을 대표 농산물인 딸기쨈도 구입할 수 있다.
, 이곳은 고려 말 공민왕 때 문익점(文益漸)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면화(棉花)를 재배한 곳이다. 문익점은 공민왕 12년(1363) 원나라에 가는 사신의 일원으로 갔다가, 귀국하는 길에 붓대에 면화씨를 넣어가지고 왔다. 장인 정천익과 함께 시험재배를 하였는데 처음에는 재배기술을 잘 몰라 한 그루만을 경우 살릴 수 있었다. 그러다가 3년간의 노력 끝에 성공하여 전국에 목화재배를 널리 퍼지게 하였다.

, [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]라는 법어집과 불경국역집을 남긴 성철 스님은 승려는 수행만이 중생을 위하는 길이라며 일절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암자에 칩거, 정진수도에만 전념했던 현시대의 대표적인 선승이다. 성철스님의 생가복원 및 불교 성역화 사업으로 생가 안채와 사랑채, 외삼문 등이 세워졌으며, 성철스님의 체취를 느낄 수 있는 겁외사는 불교성지로서, 전국의 불교신자와 관광객들에게 불교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장소가 되고 있다.
, 남사예담촌은 고즈넉한 담장 너머 우리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어 표면적으로는 옛 담 마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, 내면적으로는 담장 너머 그 옛날 선비들의 기상과 예절을 닮아가자는 뜻을 가지고 있다. 지리산 초입에 자리 잡은 남사예담촌은 안동하회마을과 더불어 경상도의 대표적인 전통한옥마을이다. 경남하면 산청남사 마을이라고 할 정도로 옛날부터 그 명성이 자자했던 이 마을은 양반마을로 또한 전통한옥마을로 유명하다.

코스3 : 목면시배유지

목면시배유지_01

대성산정의 절벽에 자리한 정취암은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, 정취암 탱화가 유명한 절이다. 기암절벽에 매달린 정취암은 옛 단성현(丹城縣) 북방40리에 위치한 대성산(大聖山)의 기암절벽 사이에 자리한 절로 그 상서로운 기운이 가히 금강에 버금간다하여 옛부터 소금강(小金剛)이라 일컬었다. 신라 신문왕 6년에 동해에서 아미타불이 솟아올라 두 줄기 서광을 비추니 한 줄기는 금강산을 비추고 또 한 줄기는 대성산을 비추었다. 이때 의상대사께서 두 줄기 서광을 쫒아 금강산에는 원통암(圓通庵)을 세우고 대성산에는 정취사(淨趣寺)를 창건하였다.
, 지리산 청정골 산청 남사예담촌에 위치한 고풍스런 전통한옥1층 건물의 향토음식 전문점이다. 남사예담촌 마을 공영주차장이 주변에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, 실내는 좌식형태의 홀로 이루어져 있다. 직접 재배한 유기농 식자재로 만든 천연조미료만을 사용하며, 2~3년 숙성시킨 감식초, 매실발효액, 양파농축액으로 맛을 낸다. 수육은 산청흑돼지를 꾸지뽕, 오갈피 등 산청약초와 함께 익혀낸다. 남사예담촌 내에 위치하여 식사전후 고가마을 돌담길, 유림독립기념관, 기산제, 예담길 등을 탐방할 수 있다. 사전예약을 통해 손두부 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으며, 마을 대표 농산물인 딸기쨈도 구입할 수 있다.
, 이곳은 고려 말 공민왕 때 문익점(文益漸)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면화(棉花)를 재배한 곳이다. 문익점은 공민왕 12년(1363) 원나라에 가는 사신의 일원으로 갔다가, 귀국하는 길에 붓대에 면화씨를 넣어가지고 왔다. 장인 정천익과 함께 시험재배를 하였는데 처음에는 재배기술을 잘 몰라 한 그루만을 경우 살릴 수 있었다. 그러다가 3년간의 노력 끝에 성공하여 전국에 목화재배를 널리 퍼지게 하였다.

, [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]라는 법어집과 불경국역집을 남긴 성철 스님은 승려는 수행만이 중생을 위하는 길이라며 일절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암자에 칩거, 정진수도에만 전념했던 현시대의 대표적인 선승이다. 성철스님의 생가복원 및 불교 성역화 사업으로 생가 안채와 사랑채, 외삼문 등이 세워졌으며, 성철스님의 체취를 느낄 수 있는 겁외사는 불교성지로서, 전국의 불교신자와 관광객들에게 불교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장소가 되고 있다.
, 남사예담촌은 고즈넉한 담장 너머 우리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어 표면적으로는 옛 담 마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, 내면적으로는 담장 너머 그 옛날 선비들의 기상과 예절을 닮아가자는 뜻을 가지고 있다. 지리산 초입에 자리 잡은 남사예담촌은 안동하회마을과 더불어 경상도의 대표적인 전통한옥마을이다. 경남하면 산청남사 마을이라고 할 정도로 옛날부터 그 명성이 자자했던 이 마을은 양반마을로 또한 전통한옥마을로 유명하다.

코스4 : 성철대종사생가

겁외사_04

대성산정의 절벽에 자리한 정취암은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, 정취암 탱화가 유명한 절이다. 기암절벽에 매달린 정취암은 옛 단성현(丹城縣) 북방40리에 위치한 대성산(大聖山)의 기암절벽 사이에 자리한 절로 그 상서로운 기운이 가히 금강에 버금간다하여 옛부터 소금강(小金剛)이라 일컬었다. 신라 신문왕 6년에 동해에서 아미타불이 솟아올라 두 줄기 서광을 비추니 한 줄기는 금강산을 비추고 또 한 줄기는 대성산을 비추었다. 이때 의상대사께서 두 줄기 서광을 쫒아 금강산에는 원통암(圓通庵)을 세우고 대성산에는 정취사(淨趣寺)를 창건하였다.
, 지리산 청정골 산청 남사예담촌에 위치한 고풍스런 전통한옥1층 건물의 향토음식 전문점이다. 남사예담촌 마을 공영주차장이 주변에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, 실내는 좌식형태의 홀로 이루어져 있다. 직접 재배한 유기농 식자재로 만든 천연조미료만을 사용하며, 2~3년 숙성시킨 감식초, 매실발효액, 양파농축액으로 맛을 낸다. 수육은 산청흑돼지를 꾸지뽕, 오갈피 등 산청약초와 함께 익혀낸다. 남사예담촌 내에 위치하여 식사전후 고가마을 돌담길, 유림독립기념관, 기산제, 예담길 등을 탐방할 수 있다. 사전예약을 통해 손두부 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으며, 마을 대표 농산물인 딸기쨈도 구입할 수 있다.
, 이곳은 고려 말 공민왕 때 문익점(文益漸)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면화(棉花)를 재배한 곳이다. 문익점은 공민왕 12년(1363) 원나라에 가는 사신의 일원으로 갔다가, 귀국하는 길에 붓대에 면화씨를 넣어가지고 왔다. 장인 정천익과 함께 시험재배를 하였는데 처음에는 재배기술을 잘 몰라 한 그루만을 경우 살릴 수 있었다. 그러다가 3년간의 노력 끝에 성공하여 전국에 목화재배를 널리 퍼지게 하였다.

, [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]라는 법어집과 불경국역집을 남긴 성철 스님은 승려는 수행만이 중생을 위하는 길이라며 일절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암자에 칩거, 정진수도에만 전념했던 현시대의 대표적인 선승이다. 성철스님의 생가복원 및 불교 성역화 사업으로 생가 안채와 사랑채, 외삼문 등이 세워졌으며, 성철스님의 체취를 느낄 수 있는 겁외사는 불교성지로서, 전국의 불교신자와 관광객들에게 불교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장소가 되고 있다.
, 남사예담촌은 고즈넉한 담장 너머 우리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어 표면적으로는 옛 담 마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, 내면적으로는 담장 너머 그 옛날 선비들의 기상과 예절을 닮아가자는 뜻을 가지고 있다. 지리산 초입에 자리 잡은 남사예담촌은 안동하회마을과 더불어 경상도의 대표적인 전통한옥마을이다. 경남하면 산청남사 마을이라고 할 정도로 옛날부터 그 명성이 자자했던 이 마을은 양반마을로 또한 전통한옥마을로 유명하다.

코스5 : 남사예담촌

경남_산청_남사예담촌 (9)

대성산정의 절벽에 자리한 정취암은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, 정취암 탱화가 유명한 절이다. 기암절벽에 매달린 정취암은 옛 단성현(丹城縣) 북방40리에 위치한 대성산(大聖山)의 기암절벽 사이에 자리한 절로 그 상서로운 기운이 가히 금강에 버금간다하여 옛부터 소금강(小金剛)이라 일컬었다. 신라 신문왕 6년에 동해에서 아미타불이 솟아올라 두 줄기 서광을 비추니 한 줄기는 금강산을 비추고 또 한 줄기는 대성산을 비추었다. 이때 의상대사께서 두 줄기 서광을 쫒아 금강산에는 원통암(圓通庵)을 세우고 대성산에는 정취사(淨趣寺)를 창건하였다.
, 지리산 청정골 산청 남사예담촌에 위치한 고풍스런 전통한옥1층 건물의 향토음식 전문점이다. 남사예담촌 마을 공영주차장이 주변에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, 실내는 좌식형태의 홀로 이루어져 있다. 직접 재배한 유기농 식자재로 만든 천연조미료만을 사용하며, 2~3년 숙성시킨 감식초, 매실발효액, 양파농축액으로 맛을 낸다. 수육은 산청흑돼지를 꾸지뽕, 오갈피 등 산청약초와 함께 익혀낸다. 남사예담촌 내에 위치하여 식사전후 고가마을 돌담길, 유림독립기념관, 기산제, 예담길 등을 탐방할 수 있다. 사전예약을 통해 손두부 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으며, 마을 대표 농산물인 딸기쨈도 구입할 수 있다.
, 이곳은 고려 말 공민왕 때 문익점(文益漸)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면화(棉花)를 재배한 곳이다. 문익점은 공민왕 12년(1363) 원나라에 가는 사신의 일원으로 갔다가, 귀국하는 길에 붓대에 면화씨를 넣어가지고 왔다. 장인 정천익과 함께 시험재배를 하였는데 처음에는 재배기술을 잘 몰라 한 그루만을 경우 살릴 수 있었다. 그러다가 3년간의 노력 끝에 성공하여 전국에 목화재배를 널리 퍼지게 하였다.

, [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]라는 법어집과 불경국역집을 남긴 성철 스님은 승려는 수행만이 중생을 위하는 길이라며 일절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암자에 칩거, 정진수도에만 전념했던 현시대의 대표적인 선승이다. 성철스님의 생가복원 및 불교 성역화 사업으로 생가 안채와 사랑채, 외삼문 등이 세워졌으며, 성철스님의 체취를 느낄 수 있는 겁외사는 불교성지로서, 전국의 불교신자와 관광객들에게 불교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장소가 되고 있다.
, 남사예담촌은 고즈넉한 담장 너머 우리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어 표면적으로는 옛 담 마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, 내면적으로는 담장 너머 그 옛날 선비들의 기상과 예절을 닮아가자는 뜻을 가지고 있다. 지리산 초입에 자리 잡은 남사예담촌은 안동하회마을과 더불어 경상도의 대표적인 전통한옥마을이다. 경남하면 산청남사 마을이라고 할 정도로 옛날부터 그 명성이 자자했던 이 마을은 양반마을로 또한 전통한옥마을로 유명하다.

산청군의 문화유적지 답사 1 지도 확인하기


쿠팡파트너스 활동으로 인한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.